[이데일리] “미세먼지·폭염으로 사라진 체육시간 돌려주세요”

(상략)

청소년기후소송단 등으로 구성된 ‘3·15 청소년 기후행동’은 “어른들은 흔히 우리를 축복받은 세대라고 말하지만 매일같이 마스크를 끼고 뿌연 하늘 아래 있는 것이 어른들이 말하는 축복받은 세대의 모습”이라며 “기후변화의 피해자인 우리는 정부에 제대로 된 기후변화 대응을 요구할 권리가 있는 당사자”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세계에서 4번째로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나라인 한국에서 에어컨 보급과 미세먼지 마스크 홍보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무책임하고 게으른 ‘기후악당’ 한국이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하략)

 

<기사전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