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기고] 저는 기후 행동에 참가한 용산고 1학년 구준모라고 합니다

생각나눔

안녕하세요. 저는 지난 3월 15일 315청소년 기후행동에 참가한 용산고등학교 1학년 구준모라고 합니다. 저는 기후변화에 대해 관심 있는 편이 아니었습니다. 학교나 인터넷에서 가끔 기후변화에 대한 글 또는 영상을 접했고 이에 대해 분노하고 걱정했지만, 얼마 지나면 금방 잊기 마련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어느 날 한 토론 행사에서 만난 분을 통해 기후 관련 청소년 단체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단순히 호기심으로 시작한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참여하며 해당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저의 생각도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저와 몇살 차이 나지 않는 사람들이 기후변화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모습은 무척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이는 제가 더욱더 열심히 참여하는 계기가 되었고, 결국 최근 있었던 315청소년 기후행동에 참가하게 됐습니다.

315청소년 기후행동은 전 세계적인 기후 운동으로서, 스웨덴의 소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스웨덴 국회 앞에서 홀로 행해지던 이 시위는, 어느새 전 세계적으로 퍼졌고, 드디어 올해 한국에도 상륙했습니다. 올해 있었던 시위는 한국 최초의 청소년 기후운동으로서, 더욱더 특별한 의미를 가집니다.

315 운동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질문했습니다. 기후변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러나 학교 친구들, 주변 어른들에게 물어보아도 대부분 그런 걸 왜 신경 쓰냐, 또는 공부나 해라 정도의 반응만 돌아왔습니다. 그래서 저는 기후변화에 관심을 갖고, 사람들의 관심을 원하는 청소년으로서. 그리고 한때는 기후변화에 관심이 없었던 청소년으로서, 왜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기사전문보기>

 

 

 

 

 

 

 

 

 

 

.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