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청소년들의 외침 “정부는 제대로된 기후체제를 마련하라”

활동기사 활동소식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 청소년들이 24일 기성세대들에게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다시한번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한국 청소년기후소송단에 따르면, 이번 시위는 전세계 4958개도시에서 동시에 진행됐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서울,부천,인천,대전,당진 등 5개 지역에서 약 500여명의 청소년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위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공통적으로 “기후변화 위기를 위기로 인식하지 않는 기성세대들의 안일한 태도가 불안하고 두렵다”며 “또래 청소년들과 선후배 세대들에게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정부로부터 기후변화에 대한 제대로 된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시위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청소년들은 특히 한국의 경우 2019년 국가별 기후변화 대응 지수(Climate Change Performance Index, CCPI)가 100점 만점에 28.53점으로 조사대 60개국 중 57위를 차지했다며, 이는 한국의 기후변화 등에 대한 환경 교육의 부재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전문보기 http://daily.hankooki.com/lpage/society/201905/dh20190524182641137820.htm

 

 

 

 

 

 

 

 

 

 

.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