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News 코리아] ‘기후변화에 대해 배우고 싶어요’… 한국 청소년이 나섰다

활동기사 활동소식

한국의 청소년들이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어 국제적 행동에 동참했다.

이는 3월 15일 진행한 집회에 이어 두 번째다.

낮 기온이 33도에 육박해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24일 오후 3시, 약 500여 명의 한국 청소년이 서울, 인천, 부천, 당진, 전주, 대전, 대구에 모여 동시다발 시위를 가졌다.

이들 집회는 지난해 스웨덴의 16세 그레타 툰베리가 등교 거부 시위를 한 것을 계기로 전세계에 퍼진 청소년 기후변화 대책 마련 촉구 시위(Global Climate Strike for Future)의 일환이다.

집회를 진행한 한국의 청소년기후소송단(Youth Climate Action)은 한국의 교육 정책은 “환경교육에 소홀하고 여전히 절약의 문제로만 기후변화를 말하고 있다”며 “보다 기후변화 환경교육을 배우고 싶어 집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

 

 

 

 

 

 

 

 

 

 

 

 

 

 

 

 

.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