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변화, 과학이 정치를 만날 때

당혹스러운 상대는 지구 온난화와 그것이 초래하는 기후 변화를 믿고 싶어 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이 사람 가운데 일부는 지구 온난화나 기후 변화의 과학적 증거가 부실해 보이기 때문에 쉽게 납득이 안 간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이들은 그간 몇 차례에 걸쳐서 유엔 IPCC(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가 내놓은 보고서의 예측이 수정된 사실을 그 부실의 증거로 내놓는다.

일급의 훈련을 받은 과학자 다수가 지구 온난화는 ‘사실’이고(산업화 이전과 비교했을 때 지구 평균 온도가 약 1도 상승했다.), 앞으로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 안에 잡아두지 못할 경우 심각한 재앙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하는데도 이들의 마음은 요지부동이다. 도대체 어떤 대목에서 소통이 단절된 것일까?

이 질문에 제대로 답하려면, 현대 과학의 성격 변화를 알아야 한다. 왜냐하면, 이 변화에 대한 몰이해야말로 소통 단절의 중요한 원인이기 때문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현대 과학의 중요한 특징 가운데 하나는 ‘확실성(certainty)’이 아니라 ‘불확실성(uncertainty)’이 되었다. 낯선 이야기일 테니, 심호흡을 한번 하고 계속 읽어 보자.

 

<전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