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기고] 저는 기후 행동에 참가한 용산고 1학년 구준모라고 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지난 3월 15일 315청소년 기후행동에 참가한 용산고등학교 1학년 구준모라고 합니다. 저는 기후변화에 대해 관심 있는 편이 아니었습니다. 학교나 인터넷에서 가끔 기후변화에 대한 글 또는 영상을 접했고 이에 대해 분노하고 걱정했지만, 얼마 지나면 금방 잊기 마련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어느 날 한 토론 행사에서 만난 분을 통해 기후 관련 청소년 단체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단순히 […]

더 보기

[민중의소리-기고] 전세계 청소년들이 정부와 기업에 기후소송을 낸 이유

몇 년 새 우리 삶에 기후재앙이 빈번히 찾아왔다. 기후변화가 먼 훗날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기후변화는 더 이상 북극곰만의 문제가 아니다. 현재를 사는 우리의 이야기다. 우리는 방관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 기후변화에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항의할 수 있고, 교육받을 권리를 요구할 수 있다. (중략) 지구 평균온도가 빠르게 올라가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

더 보기

기후 문제는 우리가 만들어 낸 것, 책임도 우리가 져야

안녕하세요? 저는 국사봉중학교 3학년 방태령입니다. [ (정부에) 제안하기에 앞서 먼저 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우리학교에는 매점이 있는데, 정식 명칭은 생태에너지협동조합입니다. 저는 지난 2년 동안 이 매점과 관련된 학생 자율 동아리인 ‘사회적협동조합동아리’를 했습니다. 친한 친구들이 함께 하자고 해서 별 생각 없이 시작했는데 동아리활동을 하면서 점점 생태와 에너지 문제에 대해 관심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청소년기후소송단’에 가입하게 되었고, 이 자리에 […]

더 보기

전환, 그것이 알고 싶다.

성미산학교 10학년 정다원 성미산학교는 초등과정 부터 생태 공부를 시작한다. 식물을 직접 키우고 산에서 뛰어놀며 생태 감수성을 키운다. 초등 고학년과 중등 과정부터는 학습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들을 공부하고,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세우고 실행한다. 에너지효율이 높은 LED전구로 교체하고, 마을의 여러 공간에 찾아가 에너지 컨설팅을 해준다. 핵발전소 반대운동, 탈핵퍼레이드에 참여하며 직접 목소리를 내고 전기로 고통 받는 밀양에 찾아가서 연대 […]

더 보기

기후변화에 맞서고 있는 청소년들

성미산학교 10학년 오연재   기후이변과 함께 했던 나날들 힘들었어요. 2018년 1월 26일 엄마에게 문자 한통이 왔다. 집 하수관이 얼어 베란다에 물이 역류하고 있다. 물을 퍼내지 않으면 집안으로 물이 들어올 것 같은데 외출을 해야 해서 빨리 집에 들어오면 좋겠다는 연락이었다. 이 문자를 시작으로 18년의 1월은 물이 언제 역류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가지고 보내야했다. 집을 비워야 할 때는 […]

더 보기

Take Action #Energy

Take Action #Energy 성미산학교 10학년 홍채민   전 세계는 더 이상 에너지 없이 살 수 없게 되었고 의존도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에너지 자립은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우리는 자신의 삶 속에서 에너지 자립을 고민하고 실천하는 공간에 방문하여 실천하고 있는 사람들을 만났다. 개인의 일상 속에서 작은 실천을 하고, 함께 모여 행동하며 새로운 방식의 삶을 구현하고 있었다. 어떤 […]

더 보기

플라스틱 인류의 지속가능한 마을 탐방기

플라스틱 인류의 지속가능한 마을 탐방기 신경준 (숭문중학교 환경교사) 수억 년 전 동물의 유기체는 우리에게 석유를 남겼다. 그 석유로 우리는 플라스틱과 비닐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플라스틱은 편리함과 경제성으로 인해 도자기 그릇, 유리병 및 나무 의자도 대신하고 있다. 고분자화합물인 플라스틱은 인간에게 환경호르몬을 축적시키고 있고, 생수만 예를 들더라도 미세플라스틱이 포함되어 있기도 하다. 그리고 석유의 가채연수는 40-50년 정도만 남아있는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