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미세먼지가 불량배라면, 기후변화는 핵폭탄

[인터뷰] 조천호 전 국립기상과학원장 프레시안 2019.04.04 21:49:05 “미세먼지 사태는 환경부 정책 실패” 프레시안 : 올 봄 미세먼지가 그야말로 국가적 이슈가 됐다. 우리는 통상적으로 미세먼지란 ‘중국에서 불어오는 나쁜 먼지’ 정도로 이해하는 듯하다. 조천호 : 미세먼지에 관해 언론 보도 내용과 인식이 조금 다르다. 우선 미세먼지와 황사를 구분해야 한다. 황사는 자연먼지다. 우리 옛말로는 더보기…

[KBSNEWS] 에펠탑 불이 꺼지고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않고…기후변화에 대한 우려와 자성

그런가 하면 3월의 시작은 어린 학생들의 시위였다. “자연은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것이 아니라 후세로부터 빌려온 것”이라는 말도 있지만, 지난달 1일(현지시간) 독일 북부 함부르크에서는 청소년 3천여 명이 “어른들이 우리의 미래를 훔쳐가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여기에 나와 목소리를 낸다”면서 기후변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특히 이들 학생들은 수업을 빠지고 집회에 참석해 사회적인 더보기…